'따상'은 잠시뿐…빅히트 장중 시초가 이하서 거래
'따상'은 잠시뿐…빅히트 장중 시초가 이하서 거래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15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신규 상장 이후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에 성공한 빅히트가 오후 들어 시초가 아래로 하락했다. 

15일 오후 2시 50분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보다 3.70% 내린 26만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 최고 25만5500원까지 하락했다가 잠시 숨을 고른 모양세다. 

빅히트는 이날 오전 9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빅히트는 상장 직후 시초가가 27만원으로 결정됐으며, 이후 상한가(30%)를 기록하며 35만1000원까지 올랐다. 

하지만 상한가는 곧바로 풀렸으며, 등락을 반복하다 장마감 시간이 가까워 오면서 시초가 밑으로까지 주가가 떨어졌다. 

아직 공모가인 13만5000원의 2배를 넘는 수준이지만, 올해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처럼 상장 후 2~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는 IPO 대박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엔터 3대 기획사인 SM·JYP·YG의 시가총액을 합친 것보다(2조7000억원) 3배를 뛰어넘는 빅히트의 시가총액이 주가 상승의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