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이 주택 1806채 보유…상위 10명 평균 560채 
한명이 주택 1806채 보유…상위 10명 평균 560채 
  • 장승호 기자
  • 승인 2020.10.1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장승호 기자> 국내에서 가장 많은 주택 보유자의 물량이 1800가구 넘었다. 

1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에서 주택이 가장 많은 집주인은 총 1806가구를 보유한 A씨였다. 

A씨는 2016년 1246가구에서 2017년 200여채, 2018년 300여채를 추가로 샀다. 

2018년 기준 다주택자 상위 10명의 1인당 평균 보유량은 560가구였다. 이들이 가진 주택만 총 5598가구에 달한다. A씨를 포함해 주택을 500가구 이상 보유한 사람은 5명이다.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3구 집주인의 20.2%가 2주택 이상 다주택자였다. 다주택자 전국 비율(15.6%)과 서울 비율(15.8%)을 모두 넘어서는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