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원, CreDB ‘맞춤형DB 시범서비스’ 개시
신정원, CreDB ‘맞춤형DB 시범서비스’ 개시
  • 장승호 기자
  • 승인 2020.10.2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장승호 기자> 한국신용정보원은 이달부터 CreDB(빅데이터 개방시스템) ‘맞춤형DB 시범서비스’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범서비스에는 금융데이터포럼을 통해 참여 의사를 밝힌 금융회사(삼성생명, KB손보, 신한카드)와 핀테크(피플펀드), 학계(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7개 기관이 참여한다.

신정원은 시범서비스를 통해 서비스 이용 절차를 표준화하고 원격분석 시스템을 최적화한 후 내년부터 이용 신청을 받아 맞춤형DB를 본격 제공할 계획이다.

맞춤형DB는 기존에 제공하던 표본DB와 비교해 제공항목이 크게 늘어나고 개인과 기업, 보험정보간 연계분석이 가능하다. 또 데이터를 이용자의 연구 주제에 따라 맞춤 가공해 제공하는 등 효용성·확장성·편의성 면에서 크게 개선됐다.

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는 맞춤형DB를 이용해 다양한 비교 고객군과 자사고객의 특성을 정교하게 비교·분석하거나 대출정보와 보험정보 간의 연관관계를 분석하는 등 과거에는 불가능했던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을 수행할 수 있다.

신현준 신정원장은 맞춤형DB는 최초로 신용·정보주체의 다양한 신용정보를 융합해 효용성을 높인 데이터셋“이라며 ”CreDB를 중심으로 신상품·금융서비스 개발 및 AI 연구가 더욱 활성화되고 가속화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