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대부업 최고금리 인하 여력 충분"
"저축은행·대부업 최고금리 인하 여력 충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23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저축은행과 대부업체가 추가로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도 저축은행과 대부업의 영업이익이 꾸준히 증가했기 때문이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저축은행 상위 20개사와 대부업 상위 20개사의 지난해 영업이이익은 1조7894억원으로 2017년보다 45% 이상 늘었다. 법정 최고금리는 2016년 연 27.9%에서 2018년 연 24%로 인하됐다. 

저축은행 상위 20개사의 2017년 대출잔액은 8조1242억원에서 13조6597억원으로 대출자는 88만명에서 112만명으로 증가했다. 총수익은 3조7266억원에서 4조8103억원으로 늘었다. 영업이익도 6871억원에서 1조667억원으로 증가했다. 

대부업 상위 20개사의 대출잔액과 대출자는 각각 6조4143억원과 132만명을 기록했다. 규모는 2017년보다 감소했지만 경영실적은 나아졌다. 총수익은 2조1868억원에서 2조4700억원으로, 영업이익은 5408억원에서 7227억원으로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4973억원에서 5669억원으로 늘었다. 

정부는 대통령 공약을 이유로 법정 최고금리를 연 20%로 낮추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금융약자의 불법사금융 유입, 고금리 대출업자 고사 가능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민형배 의원은 "법정 최고금리가 낮아질 때마다 내세웠던 업계와 금융당국 논리는 실제지표와 달랐다"며 "최고금리 20%는 문재인 정부 공약이기도 한 만큼 빠른 시일 안에 최고금리를 인하해 금융약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