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고객 중 위험선호 투자자 80% 이상"
"은행고객 중 위험선호 투자자 80% 이상"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2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시중은행이 고위험상품을 판매하기 위해 고객의 투자성향을 위험선호로 유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은행별 펀드 위험 성향 분석자료'를 보면 국내은행 16곳 중 6곳의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올해 상반기 기준 80%에 달했다. 

특히 2개 은행은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90%를 넘었다. 올해 고객의 97%를 위험 선호로 분류한 A 은행은 지난 5년간 대다수 고객의 투자성향이 위험 선호(2015년 97.2%, 2016년 97.2%, 2017년 99.3%, 2018년 99.2%, 2019년 93.1%)였다.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은 새로 펀드에 투자한 고객 중 원금 손실을 감수하는 등 위험을 선호한다고 답한 고객 비중을 뜻한다. 

김병욱 의원은 안정 성향이 강한 고객이 많이 찾는 은행에서 위험 선호 투자자 비율이 높다는 것은 은행이 고위험상품을 팔기 위해 고객 투자성향을 위험 선호로 유도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금융감독원은 불건전 영업행위를 잡아내는 지표로 '부적합상품 판매율(안전지향 고객에게 고위험상품을 판매한 비중)'을 사용하는데 처음부터 위험 선호로 분류된 고객 비중이 높을 경우, 부적함상품 판매율이 낮게 나와 오히려 건전 영업처럼 보인다는 한계가 있어 왔다. 

김병욱 의원은 "애초부처 고객을 위험 선호로 분류해놓고 고위험상품을 팔고 있다면 투자자 성향 분류 단계부터 감독당국이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며 "은행별로 다른 투자자 성향 분석 알고리즘 점검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