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가교운용사 ‘웰브릿지운용’, 펀드 이관 절차 돌입
라임펀드 가교운용사 ‘웰브릿지운용’, 펀드 이관 절차 돌입
  • 장승호 기자
  • 승인 2020.10.2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라임자산운용
자료=라임자산운용

<대한데일리=장승호 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의 가교운용사인 웰브릿지자산운용이 펀드 이관 절차에 착수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웰브릿지운용은 최근 집합투자업자 변경을 위한 수익자동의 절차에 돌입했다.

웰브릿지자산운용은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회사들이 공동 출자(자본금 50억원)해 지난 8월 13일 설립됐으며 지난 9월 25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을 받은 바 있다. 웰브릿지자산운용은 정관상 사업목적을 '라임펀드 운용 및 회수'에 국한했다. 라임운용 펀드의 투자자 자산 보호외 회수에만 전념하기 위해서다.

웰브릿지운용 관계자는 "라임자산운용은 금융감독원의 제재심의위원회를 통해 펀드들의 운용이 중단될 수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집합투자업자를 웰브릿지운용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말했다.

변경을 위한 수익자동의 절차는 지난 26일부터 시작됐다. 웰브릿지운용은 현재 12명에 불과한 인력을 라임펀드를 운용하는 시점에는 18명까지 늘려 전문가들이 투자자 자산 보호 및 회수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웰브릿지운용 관계자는 "전 임직원은 전문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설립 취지에 맞게 라임에서 투자한 자산들의 회수 및 운용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집합투자업자 변경을 위한 수익자 동의 절차를 통해 라임운용에서 운용하는 펀드 이관이 원활하게 이뤄지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