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8개사 1억5600만주 의무보유 해제 
11월 38개사 1억5600만주 의무보유 해제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3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내달 한국예탁결제원에 의무보유하도록 한 주식 총 38개사 1억5642만주가 해제될 예정이다. 

3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11월 의무보유 해제 주식수량은 전월(4억87만주) 대비 61% 감소했으며, 지난해 동월(1억7006만주) 대비 8.0% 감소했다. 

의무보유란 금융위원회의 증권 발행 및 공시 등에 관한 규정, 한국거래소의 상장규정에 의거해 최대주주 및 인수인이 보유한 주식을 일정기간 매도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최대주주 등의 지분매각에 따른 주가급락으로부터 소액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시장별로 보면 유가증권 시장 1008만주(4개사), 코스닥 시장은 1억4634만주(34개사)이다. 

유가증권 시장은 모집(전매제한) 사유에 따라 의무보유됐던 수량 1008만주가 해제되며, 코스닥 시장은 최대주주 의무보유 해제 수량이 8798만주로 가장 많다. 

의무보유 해제 주식수량 상위 3개사는 모두 코스닥 상장사로 아주아이비투자(7964만주), 버킷스튜디오(1238만주), 이엠앤아이(794만주)이이다. 

발행수량 대비 해제 수량 비율 상위 3개사는 아주아이비투자(66.96%), 대보마그네틱(52.93%), 코리아에셋투자증권(46.18%)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