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그룹 조직개편 단행…영업 리스크 관리 강화
미래에셋그룹 조직개편 단행…영업 리스크 관리 강화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11.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미래에셋그룹은 사회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개편과 주요 업무직책자 인사를 단행했다고 20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WM자산관리 역량 확대와 본사 영업의 리스크 관리 강화에 초점을 뒀다. 기존 3총괄 15부문에서 2총괄 15부문으로 변경했다.

WM은 WM 마케팅본부와 VIP솔루션본부를 WM총괄로 바꾸고, 서울의 지역본부를 4개에서 5개로 확대했다.

투자가 대중화되고 증권사로 시중자금의 머니무브가 가속화되면서, 해외주식마케팅과 글로벌 자산배분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시장 선도자 지위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

IB는 기존 3개 부문을 크게 기업금융과 부동산금융의 2개 부문으로 재편했다. 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트레이딩은 트레이딩총괄을 폐지하고 대표이사가 직접 트레이딩의 리스크 관리를 챙기는 판편, S&T부문을 신설해 수익 안전성을 높이면서도 수익원을 다원화하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마케팅 3부문 총괄을 신설해 외부위탁운용(OCIO)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부동산부문을 확대 개편해 국내외 투자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 PEF2부문 신설을 통해 투자영역을 확대하고, 상품개발역량 강화를 위해 상품전략본부를 부문으로 승격하는 등 기존 조직을 5총괄 26개 부문에서 6총괄 28개 부문으로 확대했다.

미래에셋생명은 보험 판매채널의 변화 추세에 맞춰 GA(법인보험대리점) 및 방카슈랑스(은행에서 보험 판매)채널을 확대해 제휴 사업 경쟁력을 강하하는데 중점을 두고 현재 2총괄 9부문을 2총괄 11부문으로 확대 개편했다.

아울러 여성 부문대표를 선임하는 등 성과 기반의 인사를 단행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