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더 옥죄는 은행권 
신용대출 더 옥죄는 은행권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2.0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은행권이 연말 신용대출 우대혜택을 줄이면서 대출 옥죄기에 나섰다. 

은행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3일 직장인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고신용자 대출금리를 각각 0.1%포인트, 0.2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직장인 신용대출 최저금리는 2.33%, 마이너스통장 대출 최저금리는 2.83%로 각각 상향된다. 대출금리는 이날 오전 6시 신청분부터 적용되며 기존 대출 신청자는 조회한 금리로 대출 신청을 하게 된다. 

카카오뱅크는 사잇돌대출, 중금리대출, 전월세보증금 대출은 금리를 인상하지 않았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9월 말에도 고신용자 대출금리를 0.15%포인트 인상한 바 있다. 당시에도 사잇돌 대출이나 중금리대출은 금리를 인상하지 않았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금리 인상은 자산건전성 관리를 위한 대출 속도 조절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3일 우리은행도 일부 신용대출 상품 우대금리를 하향 조정했다. 

우리주거래직장인대출은 최대 0.6%에서 0.3%로 우대금리를 낮췄으며, 우리 금융인클럽은 최대 0.7%에서 0.1%로 인하했다. 우리 신세계플러스론와 우리로얄클럽도 각각 0.6%에서 0.1%로 우대금리를 하향 조정했다. 

한편 최근 고소득자 대상 신용대출 규제가 발표되면서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달 4조8495억원 늘어난 133조6925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들이 연말까지 신용대출 월 평균 증가액을 2조원대로 유지할 계획이었지만 규제 막차 수요를 막지는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