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최소 노후생활비 195만원
부부의 최소 노후생활비 195만원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2.2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우리나라 중고령자의 노후 최소 생활비가 117만원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9년 수행한 국민노후보장패널 8차 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국민노후보장패널조사는 중고령자의 노후준비 및 노후생활을 파악하기 위해 2005년부터 격년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번 8차 조사는 전국 50세 이상 가구원이 있는 4531가구(개인 7343명)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결과 우리나라 중고령자가 노후에 필요로 하는 최소 생활비는 개인 기준 117만원, 부부 기준 195만원이었다 중고령자의 적정생활비는 개인 기준 165만원 부부 기준 268만원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정의하는 노후생활비는 주관적 인식에 따라 노후에 필요로 하는 월 생활비 수준을 의미한다. 최소노후생활비는 최저의 생활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적정노후생활비는 표준적인 생활을 하는데 흡족한 비용을 말한다.

노후생활비는 인구 특성별로 차이를 보였는데, 50대의 경우 필요로 하는 생활비 수준이 가장 높은 반면, 80대의 경우는 가장 낮았다.

또한 성별이나 거주 지역별로도 노후 필요생활비 수준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이 여성에 비해 노후 생활비 수준이 조금 높았으며, 서울 거주자가 광역시나 도에 거주하는 자보다 필요로 하는 노후생활비 수준이 상당히 높았다.

지난 7차(2017년) 조사결과와 비교했을 때 노후 필요생활비 수준은 개인 기준 5.0~6.0%, 부부 기준 8.0~8.6% 증가(통계청, CPI 2015년을 100으로 환산)해 부부 기준의 필요생활비 상승폭이 개인 기준보다 높았다.

이는 부부의 노후 필요생활비 마련을 위해 1국민 1연금 준비 필요성을 시사한다.

중고령자들이 응답한 노후 필요생활비 수준을 고려할 때, 국민연금 가입기간 확보를 통해 급여수준을 높인다면 노후생활비 마련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작년 12월 기준 국민연금 가입기간이 20년 이상인 국민연금 수급자의 월평균 연금액이 92만원임을 고려한다면 국민연금으로 개인 기준 최소 노후생활비를 상당 부분 충족할 수 있다.

부부가 모두 가입기간 20년 이상의 수급자라면 국민연금 급여만으로도 부부의 최소 노후생활비를 충족하게 돼 노후준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