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로 본 금융가 트렌드] 2021년 ‘디지털’이 온다
[신년사로 본 금융가 트렌드] 2021년 ‘디지털’이 온다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1.01.01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승리 기자> 신축년(辛丑年) 새해가 밝았다. 여느 해처럼 타종식 등 화려한 행사는 없었으나 ‘하얀 소의 해’ 2021년은 왔고, 금융가 수장의 신년 메시지도 발표됐다.

‘코로나19’ 등으로 그 어느 해보다 변화무쌍한 한해를 보낸 만큼 신년사 속에는 시대의 위기와 그를 극복할 대안들이 담겼는데, 특히 ‘디지털금융’ 강화안이 대두되는 모습이었다.

1일 신년사를 발표한 은행연합회 김광수 회장은 2021년을 위기 극복의 전환점으로 만들어 가기 위한 준비 중 하나로 ‘디지털 전환’의 속도를 높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수 회장은 “AI·빅데이터 등 새로운 기술에 기반한 디지털화는 팬데믹으로 더욱 압축적으로 진화하여 우리의 일상 속에 빠르게 스며들고 있다”며 과감한 자기혁신을 주문했다.

‘수출입은행’ 역시 1일 ‘신년사’를 통해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당부했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디지털 전환전략’을 계속 시행, 정책금융의 디지털화를 꾀한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맞춤형 온라인 상담 △온라인 서류 간소화 △데이터 기반 심사 인프라 구축 △디지털 수출금융 상품 출시 △디지털 공급망 금융 도입 등이다.

방문규 은행장은 “올해는 디지털금융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자동심사시스템 도입과 비대면 온라인서비스를 구축하는 ‘수출입은행 디지털화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정책금융 서비스 기반을 향상시키고, 디지털 금융경쟁력을 강화해 나갑시다”라고 주문했다.

같은날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디지털 시대’가 영업환경을 변화하게 만들었다며, 디지털금융발 변화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태 회장은 “디지털시대에는 더이상 국경은 무의미하다”며 “사업구상 단계에서부터 글로벌 시장을 우선적으로 염두에 두고, 모든 것을 글로벌 마인드에 기반하여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디지털금융’으로 인해 세계 금융 시장이 초국경화 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생존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새로운 전략’인 ‘글로벌 금융’으로 경쟁력 확보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