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진 카드 포인트, 앱 하나로 현금화 가능
흩어진 카드 포인트, 앱 하나로 현금화 가능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1.0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여러 카드사에 흩어져 있던 포인트를 간편하게 현금화해 계좌에 입금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5일 여신금융협회의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계좌이체’ 앱·홈페이지와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해 모든 카드사와 포인트를 조회해 한 번에 지정된 계좌로 이체 및 출금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다양한 카드에 적립돼 있는 카드 포인트를 현금화하려면 개별 카드사의 앱을 모두 설치하고 복잡한 인증절차를 거쳐야 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앱 하나만 설치하고 본인인증 절차를 거치면 미사용 포인트를 간편하게 계좌로 입금받을 수 있게 된다.

이용 대상 카드는 신한·삼성·현대·롯데·우리·KB국민·하나·비씨 등 8개 전업카드사와 농협·씨티·우체국 등 3개 겸영카드사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개인회원이 이용할 수 있다.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는 내·외국인 모두 할 수 있으나, 어카운트인포는 내국인만 사용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거래 편의성이 증가할 뿐 아니라, 잊고 있던 자투리 포인트를 전부 현금화해 소비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드 자동납부 변경과 해지 통합 서비스도 도입된다.

이전에는 통신요금 등 정기적인 납부를 다른 카드로 변경하기 위해 요금 청구기관별로 일일이 해지하고 새로 신청해야 했다.

앞으로는 금융결제원 어카운트인포 모바일 앱과 페이인포 홈페이지에서 자동이체 납부 수단을 다른 카드로 변경하거나 해지하는 것이 가능하다. 현재까지는 통신요금만 변경·해지 가능하지만, 올해 말까지 전기요금·스쿨뱅킹·4대보험·관리비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변경·해지 처리 시점은 신청일로부터 약 3영업일 이후다.

금융위 관계자는 “그동안 놓치고 있던 카드 포인트를 적극 현금화하고 불필요한 자동납부 내역은 정리하는 등 스스로의 재산에 대한 권리를 적극 행사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