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빗장 풀자 마자…5대 은행 수요 폭증
신용대출 빗장 풀자 마자…5대 은행 수요 폭증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1.0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말 규제로 억제된 대출수요 풍선효과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지난해 말까지 중단됐던 은행권 신용대출이 연초 재개되면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7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3조9927억원으로 전일 대비 647억원 증가했다.

올해 처음으로 신용대출을 시작한 지난 4일에는 지난해 말보다 2799억원 폭증하며 133조9280억원의 잔액을 기록했다. 신용대출 취급 이틀 만에 3400억원가량이 고객에게 흘러들어 간 것으로,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상한인 월 2조원의 약 17%를 이미 취급한 셈이다. 

은행권에서는 보통 1월의 경우 신용대출 수요가 없는 것으로 본다. 연말 성과급 등을 이유로 신용대출 수요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는 폭발적인 수요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수요 폭증은 지난해 말 은행권이 신용대출을 강제로 틀어막았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11월 신용대출 증가폭이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가계대출에 대한 건전성 우려가 지속되자, 은행권의 가계대출을 억제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 가계대출 증가액을 월 평균 2조원대로 유지하는 가계대출 총량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강화, 고소득자 고액신용대출 규제 등을 추진한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끝없이 오르는 부동산을 사기 위해 빚을 내는 사람들, 주식투자 열풍에 빚을 내 투자하는 투자자들, 생활고 등을 이유로 빚을 내는 사람들의 수요가 지속되면서 지난해 말 대출이 폭증했다"며 "빚을 추가로 받으려는 사람들이 규제 때문에 빚을 받지 못하다가 신용대출이 재개되자 규모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은행권은 고객 수요에 대응해 올 초부터 신용대출을 재개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1일부터 직장인 고신용자 대상 '마이너스통장 신용대출'을 재개했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지난 4일부터 신용대출을 다시 판매하고 있으며, 우리은행은 7일부터 우리WON하는 직장인 대출 판매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