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퇴직연금 수수료 인하…최대 30%
미래에셋대우, 퇴직연금 수수료 인하…최대 30%
  • 이봄 기자
  • 승인 2019.06.0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형 기본 수수료율 낮추고
DB·DC형 장기할인율 높여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이번달부터 퇴직연금 수수료를 인하한다고 4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수수료 인하를 통해 고객의 비용부담을 최소화하고 안정적 수익을 낼 수 있는 우수 상품 공급을 확대해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일 방침이다.

주요 변경내용은 확정급여형(DB)의 기본 수수료율 인하와 DB‧확정기여형(DC)의 장기할인율 상향이다. 먼저 DB 기본 수수료는 금액구간을 세분화하고 새로운 수수료율을 신설했다. 기존 수수료율 대비 인하폭은 금액구간에 따라 최대 30% 수준으로 업계 최대치다.

50억원 미만부터 3000억원 이상까지 금액구간을 10개로 구분해 수수료율도 차등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적립금 규모에 따라 금액구간별 수수료율이 순차적으로 적용되는 구조를 고려해 100억원 미만의 수수료율 인하폭을 상대적으로 크게 했다. 이에 따라 모든 가입법인이 실질적인 수수료 인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퇴직연금 장기가입자를 위한 장기할인율도 최대 5%포인트 높였다.

가입 기간에 따른 기본 수수료 할인율은 2~4년차 10%, 5~10년차 12%, 11년차 이상 15%로 DB는 물론 확정기여형(DC)에도 적용돼 개인고객의 비용절감과 수익률 개선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고객은 수수료 변경일 이후 도래하는 계약일부터 새로운 수수료율이 적용된다.

이외에도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운용·자산관리수수료의 50%를 할인하는 등 다양한 제도 운영을 통해 수수료 정책을 차별화 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김기영 연금컨설팅본부장은 “퇴직연금은 장기간 지속된 저금리 환경과 원리금보장상품 위주의 자산운용으로 인해 수익률이 1%대에 머무르고 있다”며 “수익률 향상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실적배당상품 운용을 통한 수익증대와 비용절감이 필수인 만큼 이번 수수료 인하를 통해 비용을 최소화해 실효 수익률을 높이는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의 4월 말 기준 연금자산은 12조3000억원이다. 특히 2018년 말 기준 DB 10년 장기수익률은 연평균 3.8%로 은행, 증권, 보험업권을 통틀어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수수료 인하에 관한 보다 자세한 문의는 미래에셋대우 연금자산관리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