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 사후 조치보다 예방이 우선”
“교통안전, 사후 조치보다 예방이 우선”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1.13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악사손해보험)
(자료=악사손해보험)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교통안전에 대해 사후적 조치(규제)보다 예방 조치가 더 필요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악사손해보험은 교통안전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해 11월 15일부터 20일까지 전국의 운전면허소지자 130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운전자 대상 교통안전 의식 수준 설문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도로 안전을 크게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감안할 때, 무엇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예방을 위한 조치 강화’를 선택한 응답자가 57%로 가장 많았다.

운전자들은 규제 강화(39%)인 사후 조치보다 교통안전 교육을 통한 예방 조치가 더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잘못된 운전습관으로 사회적 이슈가 증가하면서 교통사고로 인한 처벌 강화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도로교통법 위반과 관련한 처벌 수위’에 대한 질문에 10명 중 7명은 ‘처벌 강화’를 꼽았다. 이어 ‘현행 유지’를 선택한 응답자는 27%였고, ‘처벌 약화’는 전체 응답자의 3%에 불과했다.

교통안전 예방 필요성에 대한 높은 인식 수준과는 다르게 실천은 잘 이뤄지지 않았다.

주행 중 핸드폰 사용 경험과 관련한 질문에는 ▲문자·이메일 확인 또는 발송(52%) ▲핸즈프리 또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통화(60%) 등에 가장 많은 응답자가 가끔 있다고 답했다.

또 도로주행 관련 경험을 묻는 질문에는 ▲고속도로에서 과속(52%) ▲중앙선 제외한 추월을 위한 차선 넘기(62%) ▲노란불에서 멈추지 않기(76%) 등이 ‘가끔 있다’에 응답했다.

운전습관 위험 정도에 따른 설문에는 ▲핸즈프리 또는 블루투스를 이용한 통화(60%) ▲스마트폰을 이용해 GPS 경로 안내를 받아 운전(58%) ▲중앙선 제외한 추월을 위한 차선 넘기(52%) 등의 항목에 가장 많은 응답자가 ‘상황에 따라 위험하다’고 답했다.

질 프로마조 악사손보 대표이사는 “이번 설문을 통해 많은 운전자들이 잘못된 교통안전 습관 예방에 대한 필요성은 인지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은 간과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교통안전 설문조사와 캠페인 등을 통해 올바른 운전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