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통화량 3178조원…유동성 넘친다 
지난해 11월 통화량 3178조원…유동성 넘친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1.13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지난해 11월 시중에 풀린 돈이 3170조원을 돌파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중 광의통화(M2)는 전월보다 27조9000억원(0.9%) 늘어난 3178조4000억원(평잔·계정조정계열 기준)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보다는 9.7%가 증가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등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로 언제든지 현금화할 수 있는 유동성 자금이다. 

금융상품별로는 2년 미만 금전신탁이 7조9000억원 증가했다. 수시입출금이 가능한 당기 특정금전신탁을 중심으로 기업자금 예치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요구불예금은 6조5000억원,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은 4조8000억원 늘었다. 

주체별로는 기업이 2년 미만 금전신탁 및 정기예적금을 중심으로 15조8000억원이 증가했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는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및 요구불예금을 중심으로 10조원 늘었다. 기타금융기관과 기타부문은 각각 4조원,2조2000억원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