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도 거르름돈 계좌입금 서비스 시작
이마트24도 거르름돈 계좌입금 서비스 시작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1.1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함/이미지투데이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한국은행은 전국 이마트24 매장 5300곳이 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는 편의점, 백화점 등 가맹점에서 현금이나 상품권 거래 후 남은 거스름돈을 현금카드(모바일 및 실물포함)를 이용해 고객의 은행 계좌에 즉시 입금하는 서비스다. 

이마트24의 참여로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 유통사업자는 한국미니스톱(전국 2570개), 현대백화점(전국 15개 박화점 및 8개 아웃렛)을 포함해 3개로 확대됐다. 

현재 15개 금융기관(농협 ‧ SC제일 ‧ 우리 ‧ 신한 ‧ 기업 ‧ 국민 ‧수협 ‧ 전북 ‧ 대구 ‧ 경남 ‧ 부산 ‧ 제주 ‧ 광주은행, 농‧ 수협중앙회)이 발급한 현금카드를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올해 2월 말까지 하나은행과 산업은행도 참여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현금을 사용하는 국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서비스 편의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고 함여 유통사업자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