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으로 버틴 1년…지난해 가계대출 100조 늘었다
빚으로 버틴 1년…지난해 가계대출 100조 늘었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1.14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담보대출·마이너스통장대출 등 증가에 한몫
기업대출 107조원 늘며 통계 이래 사상 최대 증가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지난해 가계대출이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로 인한 긴급생활 자금,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주식 빚투(대출 받아 투자)가 한데 모인 결과물이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98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한 해만 100조5000억원이 불어나며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증가폭을 기록했다. 

가계대출 중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21조9000억원으로 1년간 68조3000억원이 증가했다.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상업용부동산담보대출 등으로 구성된 기타대출 잔액은 266조원으로 전년 대비 32조4000억원이 늘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기타대출은 신용대출 관리 방안 시행과 함께 공모주 청약자금 환불, 연말 상여금 유입으로 증가 규모가 지난해 12월 증가규모가 크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해 12월 한달간 기타대출은 4000억원 정도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해 12월 7조4000억원, 지난해 10월 3조8000억원에 비하면 큰 폭으로 감소한 수준이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은 12월 6조3000억원으로 11월보다 1000억원 증가했다. 전체 은행 가계대출의 12월 증가폭은 6조6000억원으로 역시 11월(13조7000억원), 10월(10조6000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12월 중 은행 기업대출(원화) 잔액은 976조4000억원으로 지난 1년간 107조4000억원이 증가했다. 가계대출과 마찬가지로 2009년 관련 통계 집계 이래 가장 큰 연간 증가폭이다. 다만 12월 대출 증가폭은 10월(9조2000억원 증가), 11월(6조7000억원 증가)과 달리 5조6000억원 감소로 돌아섰다. 

대기업 대출 잔액이 171조8000억원으로 전년보다 87조9000억원 늘었고, 중소기업이 87조9000억원 증가했다. 월별로는 12월 대기업대출이 5조원 감소했고, 중소기업대출이 6000억원 줄었다.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86조원으로 전년보다 47조5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2월에 1조9000억원, 11월 3조9000억원, 10월 4조3000억원이 각각 늘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대기업대출과 중소기업대출 모두 연말 기업의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일시상환, 은행 부실 채권 매상각으로 감소했다"며 "다만 개인사업자대출은 소상공인 자금수요가 이어지며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사채는 연말 기관 투자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회사채·CP매입기구(SPV)의 매입으로 12월 3000억원 순발행됐다. 11월에는 5000억원, 10월에는 1조원이 각각 순발행됐다. 

주식은 일부 대기업 유상증자 등으로 11월 8000억원에서 12월 3조원으로 발행규모가 확대됐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은행의 수신 잔액은 1937조6000억원으로 연중 188조4000억원이 증가했다. 12월 한달간 23조70000억원, 11월 21조6000억원이 각각 증가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은 정부 재정집행자금 및 연말 상여금 등이 기업과 가계로 유입되면서 12월만 35조7000억원이 증가했다. 12월 말 기준 잔액은 873조원으로 지난 1년간 189조3000억원이 늘었다. 

정기예금은 지방정부 자금인출 등으로 1년간 14조4000억원이 줄어든 702조3000억원의 잔액을 기록했다. 

자산운용사 수신 잔액은 691조8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8조9000억원 감소했다. MMF는 은행의 분기발 BIS자기자본비율 관리를 위한 자금 인출과 정부 운용 자금 회수로 12월만 22조2000억원 감소했다. 

주식형펀드는 주식시장 호조로 최근 11월 3조2000억원, 12월 2조4000억원 등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12월 말 기준 잔액은 100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 1월 13일 기준 0.98%로 전월 말과 같았다.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1.72%로 전월 말 보다 0.06%포인트 상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