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포인트 현금서비스, 일주일 만에 778억 찾아가
카드포인트 현금서비스, 일주일 만에 778억 찾아가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1.15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카드포인트를 조회하고 현금화할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된 지 일주일 만에 778억원이 주인을 찾아갔다.

15일 금융위원회는 지난 5일 오전 11시부터 12일 자정까지 카드포인트 현금화 조회서비스 신청 건수는 681만건, 금액은 7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용카드 포인트란 신용카드업자가 신용카드 이용 금액 등에 따라 회원에게 적립해 재화 또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경제상 이익이다. 그동안 주로 물품의 구매나 용역의 이용 등에 활용되는 외에는 이용할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권 인증서가 있으면 금융결제원의 어카운트인포 앱을 사용하면 되고, 그렇지 않으면 여신협회에서 카드포인트 통합조회 및 계좌입금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며 “일부 시간대에는 접속이 지연될 수 있지만, 상대적으로 한적한 평일 야간시간대에는 원활한 사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포인트 현금화 신청 경로별로 보면 여신금융협회가 운영하는 ‘카드포인트 통합조회 앱 및 홈페이지’를 통해 약 645만건이 신청됐고, 732억원이 현금화됐다.

금결원 ‘어카운트인포’ 앱을 통해서는 36만건, 45억원 규모의 포인트가 현금화됐다.

카드사별로 보면 신청금액 기준으로 신한카드(178억원, 128만건)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헀다. 이어 삼성카드(145억원, 58만건), KB국민카드(106억원,117만건), 비씨카드(87억원, 168만건), NH농협카드(86억원, 90만건), 우리카드(57억원, 42만건), 하나카드(42억원, 51만건), 현대카드(31억원, 7만건), 씨티카드(26억원, 3만건), 우체국카드(11억원, 5만건), 롯데카드(9억원, 11만건) 순으로 나타났다.

카드포인트를 현금화하려는 소비자는 각 카드사별로 포인트 입금 시점이 다르다는 점도 염두해야 한다. 비씨·신한·KB국민,·우리·농협카드는 신청 즉시 입금된다.

현대카드와 하나카드도 신청 즉시 입금이 원칙이지만 일정시간(하나카드 오후 8시, 현대카드 오후 11시) 이후 신청하면 다음 영업일에 입금된다. 삼성·롯데·씨티·우체국은 신청일 다음 영업일에 입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