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활 타오른 증시…지난해 주식결제대금 417조원
활활 타오른 증시…지난해 주식결제대금 417조원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1.2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대비 46.6% 증가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지난해 주식시장 활황으로 주식결제대금이 전년보다 50%가량 증가했다. 주식 결제대금은 거래대금에서 거래 당사자가 주고받는 거래 금액을 뺀 수치를 뜻한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주식결제대금 총액이 417조원으로(일 평균 1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46.6% 증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은 188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8.0% 증가했다. 장내 주식시장결제는 거래소 회원인 증권회사 간 증권 및 대금 결제를 뜻한다.

또한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대금(장외 주식기관 결제대금)은 228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8.3% 증가했다.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란 장내 주식시장에서 위탁매매 시 기관고객(수탁은행, 보관기관, 은행 고유, 보험회사 등)과 증권회사 간 증권 및 대금의 결제를 뜻한다. 

주식결제대금은 주식거래대금(8962조3000억원)의 4.7%에 불과하다. 증권결제서비스를 통한 대금의 차감효과는 8545억3000억원(차감률 95.3%)에 달한다. 

시장별로 장내 주식시장 결제의 차감효과는 6477조3000억원(차감률 97.2%)으로, 주식 기관투자자결제의 차감효과는 2068조원(차감률(90.1%)이다. 

증권결제서비스 차감 효과로 시장 참가자는 최소 자금으로 증권결제를 종료할 수 있게 되며, 이러한 결제규모 축소는 유동성 위험을 감소시켜 증권시장의 안정성 향상에 기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