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조직개편 실시…소비자보호·디지털 방점
금감원 조직개편 실시…소비자보호·디지털 방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1.2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감독원은 소비자보호 강화 및 디지털금융 감독 및 검사체제 확립, 신규 감독 수요에 대응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을 재편했다. 금융소비자보호감독국과 금융상품판매감독국을 통합해 금융소비자보호법, 소비자보호 제도 및 금융상품 판매 관련 기획·제도개선 업무를 금융소비자보호총괄국으로 일원화했다. 이와 함께 금융상품분석실의 상품 단계별 분석기능에 소비자보호실태평가, 미스터리 쇼핑 등 현장점검 기능을 보강했다.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금융민원총괄국(민원·분쟁조사실 기능 재편)에 민원 관련 제도·분석·조사기능을 집중하고, 분쟁조정 전담부서를 추가 신설(분조1·2국→분조1·2·3국)해 실손의료비, 사모펀드 등 급증하는 분쟁 수요에 대응한다. 피해예방 부문 부서 간 통합을 통해 금소처 부서 수(13개)는 현행을 유지하기로 했다.

금융위 디지털화 및 금융혁신 지원 등에 대응하기 위해선 IT·핀테크 관련 조직을 디지털금융 감독 및 검사부서 체제로 전환했다.

핀테크혁신실을 디지털금융감독국으로 재편해 IT·전자금융업자 등에 대한 감독을 전담하고 신규 인허가 수요에 대응한다. 아울러 디지털금융검사국(IT·핀테크전략국 기능 재편)을 두고 IT·전자금융업자, 마이데이터 사업자 등에 대한 검사 전담부서를 운영하기로 했다.

분산 운영된 신용정보 및 개인정보 보호 관련 전담 감독·검사팀은 디지털금융감독 및 검사국에 이관해 운영 효율성을 제고했다.

회계기획감리실은 감사인감리실로 재편해 회계법인의 공공성 강화(상장사 감시인 등록제, 주기적 지정제, 내부감사·감독당국에 부정행위 등 보고)에 대응하고, 감독방식도 외부감사품질 향상 및 사전예방 중심으로 전환한다.

최근 검사 수요가 급증한 자산운용검사국 내 검사팀을 추가 신설하고 펀드 등록·심사 적체 완화를 위해서는 자산운용감독국 내 펀드심사팀을 보강(1개팀→2개팀)한다. ESG 관련 대외협력 및 국제 공조 강화를 위해 국제국 내 지속가능금융팀도 신설했다.

금감원은 조직개편과 함께 28명의 신규 승진을 포함한 부서장 승진·이동 인사도 실시했다.

이번 인사는 ▲금융소비자보호처 인력 강화 ▲세대교체와 유능한 인재의 과감한 발탁 ▲전문성 중심의 적재적소 배치 및 여성인력 중으로 요약된다.

금감원은 2월 말까지 팀장·팀원 인사를 실시해 정기 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능력과 성과 중심의 인사문화를 지속적으로 정착시켜 나감으로써 국민과 시장으로부터 신뢰받는 감독기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