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이터 사업 문 열었다…28개사 본허가 획득
마이데이터 사업 문 열었다…28개사 본허가 획득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1.2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국민은행 등 28개사가 금융당국으로부터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테이터) 본허가를 획득하면서 마이데이터 사업이 본격화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7일 제2차 정례회의를 열어 28개사가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받은 곳은 국민‧농협‧신한‧우리‧SC제일은행 등 5개 은행사와 국민‧우리‧신한‧현대‧BC카드, 현대캐피탈 등 6개 여전사였고, 금융투자사와 상호금융사, 저축은행은 각각 미래에셋대우, 농협중앙회, 웰컴저축은행 등 1개사가 선정됐다. 핀테크 기업 중에는 네이버파이낸셜, 민앤지, 보맵 등 14개사가 선정됐다.

금융위는 해당 기업들이 기존 마이데이터 유사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신용정보법령상 허가요건을 구비하고 있어 본인신용정보관리업을 영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허가를 받은 28곳은 표준 API 구축 등 오는 8월 4일까지 준비를 거쳐 본격적으로 안전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통한 금리인하 요구권, 정보삭제‧정정 등의 대리행사로 적극적인 정보 자기결정권 행사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기존 제공 서비스는 고도화시켜 더욱 체계적인 자산관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마이데이터 산업이 원활히 안착할 수 있도록 ▲정보제공범위 ▲안전한 전송방식 ▲소비자 보호 방안 등을 담은 가이드라인도 2월 중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위해 3월부터는 신규 수요기업을 대상으로도 마이데이터 예비허가 절차를 시작할 예정”이라며 “허가를 받지 못한 기업의 경우 마이데이터 허가기업과 제휴, 서비스 개편 등을 통해 소비자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