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전기차 전비, 평소보다 24% 낮아
겨울철 전기차 전비, 평소보다 24% 낮아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2.10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자료=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겨울철에는 전기차의 전비(연비)가 평소 대비 24% 가량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휴게소 충전 대기시간도 더 오래 걸려, 설 연휴 장거리 운전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10일 ‘설 연휴 장거리 운전 안전대책 연구’ 결과 발표를 통해 설 연휴 전기차 장거리 운전 시 20~30% 짧아지는 주행거리를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연비 측정을 위한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도심지 및 고속도로 주행실험, 설 연휴에 4시간 이상 운전 경험이 있는 3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반영했다.

연구소에 따르면 겨울철 고속도로 주행 시 일반 내연기관차는 연비가 33% 향상되는 것과 다르게 전기차 전비는 24% 하락해 평소보다 주행거리가 33.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설 연휴 기간에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충전을 위해 대기하는 시간도 평소보다 더 오래 걸려 귀성‧귀경길에 충전 계획 등을 잘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구소가 전기차 운전자 1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겨울철 영하로 기온이 떨어지는 경우 평소에 비해 주행거리가 33.4% 감소했다 응답했고, 설 연휴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충전을 위해 20분 이상 대기하는 비율은 2.14%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겨울철 전기차 장거리 운전 시 배터리 소모가 큰 주원인은 기온 하강에 따른 배터리 성능 저하와 고속도로 주행 시 브레이크를 많이 사용하지 않아 배털 회생에너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아서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이수일 박사는 “전기차로 설 연휴 장거리 운전 계획을 가진 분들은 평소 대비 20~30% 주행 성능이 감소할 것을 고려해 충전 위치를 미리 계획하고 안전운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