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S 규모 31% 급감…금융당국 "위험요인에 대응"
DLS 규모 31% 급감…금융당국 "위험요인에 대응"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2.1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기타파생결합증권(DLS) 시장이 DLF 등 위험요은 부각으로 축소된 가운데, 금융당국이 위험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DLS 잔액은 12조7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1.0% 감소했다. 

DLS는 ELS(주가연계증권)의 기초자산인 주식·주가지수 외 신용, 펀드, 금리 등 다양한 자산을 기초로 발행하는 원금비보장형 파생결합증권을 말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해외 금리 기초 DLF 사태 등으로 DLS 시장의 위험요인이 부각되면서 시장규모가 크게 축소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기초자산별로는 신용이 4조4000억원(34.3%)으로 가장 많았으며 ETF(2조5000억원, 19.6%), 펀드(2조4000억원, 19.0%), 금리(2조2000억원 17.2%), 원자재(1조3000억원, 9.9%) 순이었다. 

전년동기 대비로는 ETF(-1조5000억원), 신용(-1조3000억원), 금리(-1조원)에서 크게 감소한 반면, 펀드(-5000억원), 원자재(-1000억원)는 소폭 감소했다. 

금감원은 최근 DLF 사태, ELS 마진콜 발행 등 파샐결합증권 시장의 위험요인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보고 규제 개선을 추진 중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DLS 시장 전반이 양적 성장이 제한되고 질적 내실화를 도모하고 있지만, 일부 기초자산 DLS를 중심으로 리스크 요인이 여전하다"며 "DLS 시장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과 함께 대규모 환매중단 등 문제 발생 소지가 높은 펀드 기초 DLS에 대한 세부 감독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환매 연기 등이 발행한 펀드 기초 DLS를 중심으로 공모 규제 회피 여부, 발행·상품 심사 업무실태 등 투자자보호 절차의 적정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기초자산(역외펀드)에 대한 심사와 사후관리 절차 강화를 통해 향후 발행사들의 부실 역외펀드를 기초로 하는 DLS 발행 유인도 차단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부터 본격 도입, 시행될 파생결합증권 관련 규제들이 원활히 정착되도록 유도하고, 파생결합증권 시장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 실시와 증권회사 리스크 관리 역량 강화를 적극 지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