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험사기 취약 ‘실손‧골프보험’ 기획조사 실시
금감원, 보험사기 취약 ‘실손‧골프보험’ 기획조사 실시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1.02.15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감독원이 보험사기에 취약하거나 사기가 급증하고 있는 부문을 대상으로 기획조사를 실시한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 보험사기대응단은 지난해 벌인 보험사기 취약상품‧부문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기획조사에 나선다.

금감원은 전체 사고보험금 대비 보험 사기범이 최근 3년간 수령한 보험금 비율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상품‧질병‧담보별 취약 상품‧부문을 파악했다.

그 결과 운전자보험을 활용한 보험사기(6.0%) 비중이 가장 높았고, 화재(3.9%), 정기(3.8%), 여행자(3.3%), 종신(3.0%) 등 순으로 많았다.

질병 중에서는 자해‧화상(8.0%) 비중이 가장 높았고, 운송 수단 상해, 약물중독‧질식, 외래 상해‧사망 등이 뒤를 이었다.

보험사기 비중이 높은 담보는 장해(12.15)였다. 간병‧요양(5.4%), 정액입원비(4.0%), 사망(3.1%), 응급치료(2.7%) 등 순으로 높았다.

보험사기 금액이 많은 담보는 실손치료(1477억원)였고, 입원(1285억원), 진단(1240억원), 장해(1088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금감원은 향후 보험사기 취약 상품‧부문에 대한 조사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실손보험 사기의 대표적 사례로 꼽혀온 백내장‧치조골(치아를 지지하는 뼈), 부상치료비 특약, 골프보험(가짜 홀인원), 공유차량 고의 사고 등이 이번 조사에 범위에 포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