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막힌 하늘길…지난해 해외카드 사용 반토막
코로나19로 막힌 하늘길…지난해 해외카드 사용 반토막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1.02.2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이미지투데이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코로나19로 해외 이동이 불편해지면서 2020년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금액이 전년 대비 반토막가량 감소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20년 중 거주자의 카드(신용+체크+지굴) 해외 사용금액은 103억1000만달러로 2019년보다 46.1% 줄었다. 

한국은행은 코로나19로 내국인 출국자 수 감소와 원달러 환율 상승으로 해외 사용금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2020년 내국인 출국자 수는 428만명으로 전년 대비 85.1% 감소했고, 원달러 환율은 2019년 중 1165.7원에서 2020년 중 1180.1원으로 상승한 바 있다. 

2020년 거주자의 해외 사용 카드 수는 4930만3000장으로 전년 대비 31.4% 감소했으며 장당 사용금액은 209달러로 전년 대비 21.4% 감소했다. 

카드종류별로는 신용카드가 72억1900만달러로 전년 대비 48.6% 감소했고 체크카드는 29억9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39.2% 줄었다. 직불카드는 9900만달러로 41%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