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전 예보 사장 내정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전 예보 사장 내정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6.07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차기 여신금융협회장에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사진>이 내정됐다. 

7일 여신금융협회는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열고 차기 회장 후보로 김주현 전 예보 사장을 단독 추천했다고 밝혔다.

김주현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대에서 MBA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했으며,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을 역임했다. 이후 예보 사장,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 이사을 맡았다. 

이번 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 선거에는 사상 최대 인원인 10명이 지원했다. 여신협회는 지난달 30일 1차 회추위를 열고 김주현 후보자, 임유 전 여신금융협회 상무, 정수진 전 하나카드 사장 등 3명을 숏리스트로 선정한 바 있다. 

김주현 후보자는 오는 18일 개최하는 협회 임시총회를 거쳐 제12대 여신금융협회 상근회장으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임기는 2022년 6월까지로 3년이다.

김주현 후보자는 관 출신이라는 점이 위험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여신금융협회장 후보 추천 과정에서 꾸준히 관 출신 인사의 선임을 반대해왔다. 

노조는 관 출신 인사가 협회의 자율성, 업계의 이해를 우선으로 하지 않고 금융당국의 의견만 따를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카드산업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금융당국의 맞설 수 있는 민간 출신 인사를 협회장으로 선출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김주현 후보자는 이 같은 노조의 반발을 포용해야 한다는 점이 최우선 과제로 떠오른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