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유엔 고령화 티치필드 시티그룹 회의 연다 
통계청, 유엔 고령화 티치필드 시티그룹 회의 연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6.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통계청은 11일부터 오는 12일까지 대전 통계센터에서 유엔 산하 '고령화 대응을 위한 티치필드 시티그룹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통계청은 많은 국가들이 고령화 대응에 지혜를 모으고 있는 시점에서, 정작 고령세대 본인을 위한 정보는 부족하다는 사실에 착안해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영국 티치필드에서 개최한 이후 두번째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호주, 일본, 영국을 비롯해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 통계청 및 학계, 국제기구 전문가 80여명이 참가해 고령자통계 분석방법에 대한 연구와 실무 적용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1일차인 11일에는 국내외 전문가의 국가별 고령화통계 사례 발표와 각 3개 분야 그룹별 워크숍을 통해 심층 논의와 토론을 실시한다. 3개 분야는 A(고령자통계 국제지침기준, 장애요인, 문헌 평가), B(고령자통계 개념 및 분석 프레임워크 개발), C(고령자통계 가이드라인 표준화 및 조정)로 나뉜다. 

2일차인 오는 12일에는 전체 세션에서 분임별 토의내용을 공유·보완하는 등 회의결과를 정리하고, 앞으로 유엔 통계위원회 상정과 같은 업무추진계획을 논의한다. 

부대행사로는 아세안(AEEAN)과 한·중·일 국가의 고령화 데이터를 조율해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도 토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