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여전사 워크숍 개최…리스크관리 강조
금감원, 여전사 워크숍 개최…리스크관리 강조
  • 정민혁 기자
  • 승인 2019.06.1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정민혁 기자> 금융감독원이 내부통제시스템 개선과 금융소비자보호의 중요성을 공유하기 위해 워크숍을 개최한다.

금감원은 12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총 5회에 걸쳐 107개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의 준법감시인 및 내부통제 담당자(약 200여명)를 대상으로 ‘2019년 여전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여전업 검사업무 운영방향 및 최근 검사결과 주요 지적과 제재 사례를 공유하고 내부통제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금감원은 주요 취약 부문에 대한 리스크 관리 강화를 당부하고 업계의 애로, 건의사항을 듣기 위해 이번 워크숍을 활발한 소통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내실 있는 워크숍 진행을 위해 영위 업종, 자산규모를 고려해 5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하고 검사업무 운영방향 및 반복적 검사 지적사례를 공유한다.

또한 여전사의 자율적인 내부통제 및 자체감사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향후 검사업무 운영방향 및 중점 검사사항을 설명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여전업계가 자율시정 능력을 높이고 리스크관리와 금융소비자보호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계대출, 개인사업자대출 및 부동산PF 대출의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서민, 취약계층의 채무 조정 활성화 등 포용적 금융에도 적극 동참해 줄 것도 당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