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사망자…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
교통사고 사망자…전년 동기 대비 10.3% 감소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6.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은 지난 5월 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동기(1501명)보다 10.3% 감소한 134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특히 음주운전(△50명, △32.9%), 고속도로(△32명, △30.8%), 보행자(△83명, △13.9%) 등 사망사고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태별 비중을 보면, 보행 중일 때가 38.2%(515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중 34.9%(470명), 이륜차 승차중 20.3%(274명), 자전거 승차중 5.8%(78명)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교통사고 사망자 통계를 살펴보면, 2018년 동기(1~5월)와 비교하여 광주(△56.3%), 울산(△46.2%), 대전(△26.8%), 충남(△24.5%) 등 대부분 감소했지만, 인천(22.9%), 제주(6.5%), 경북(2.0%) 등은 오히려 증가했다. 

항목별로 구분해 살펴보면, 보행 중 사망자는 515명으로 전년 동기(598명)보다 13.9% 감소(△83명)했다. 시간대별로는 18∼20시(76명), 20∼22시(61명), 06∼08시(54명), 22∼24시(48명) 순으로 사고가 발생해 출퇴근 및 늦은 저녁 시간대에 집중됐다. 

무단횡단 사망자는 161명으로 전년 동기(216명)보다 25.5%(△55명) 감소했으나, 보행 사망자의 31.3%를 차지하고 있다. 

65세 이상 고령 사망자는 631명으로 전년 동기(647명)보다 2.5%(△16명) 감소했다. 

보행 중일때가 47.7%(301명)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 승차중 22.0% (139명), 이륜차 승차중 20.0%(126명), 자전거 승차중 9.2%(58명) 순으로 발생했다.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로 인한 사망자는 320명으로 전년 동기(312명)와 비교해 2.6%(8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세 미만 어린이는 12명으로 전년 동기(14명)과 비교해 소폭 감소했으며, 보행 중의 사고가 58.3%(7명)으로 가장 많았다. 

버스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255명으로 전년 동기(301명)와 비교해 15.3%(△46명) 감소했다. 

사업용 차량 차종별로 구분하면, 전년 동기 대비 시내·시외·고속버스 등 노선버스가 27.5%(△11명) 크게 줄었으며, 렌터카 19.5%(△8명), 택시 17.9%(△15명), 전세버스 11.1%(△1명) 순으로 감소했다. 다만 화물차의 경우 사업용은 19.8%(△18명) 감소했으나, 비사업용은 6.4%(15명)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