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과업체, 1회용 비닐봉투 사용 확 줄었다
제과업체, 1회용 비닐봉투 사용 확 줄었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7.0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같은 제과업체의 1회용 비닐봉투 사용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해 7월 2일 국내 주요 제과업체인 파리바게뜨·뚜레쥬르와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이후 '협약이행 실태 결과(이하 이행결과)'를 2일 공개했다.

이번 이행결과는 자발적 협약 업체인 파리바게뜨·뚜레쥬르의 소속 매장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부터 지난 5월까지 약 1년간의 성과를 6월에 조사해 취합했다.

파리바게뜨는 전국에 매장 3459곳을 보유한 에스피씨(SPC)그룹 소속 제과업체(브랜드)이며, 뚜레쥬르는 매장 1347곳을 보유한 씨제이(CJ)푸드빌 소속 제과업체(브랜드)다. 

이들 제과업체는 자발적 협약 체결 당시 1회용 비닐봉투 규제를 받지 않으나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고려해 이를 줄이기로 했으며, 올해 1월부터 1회용 비닐봉투 무상제공이 전면 금지됐다.

1회용 비닐봉투 사용량을 확인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자발적 협약 체결 전후 같은 기간인 2017년 7월부터 2018년 5월, 2018년 7월부터 2019년 5월을 비교한 결과, 1억9868만9101장에서 7277 418장으로 1억2591만8683장(63.4%)이 줄어들었다. 


지난 1월부터 시행된 무상제공금지 효과를 살펴보면 2018년 1월부터 5월까지와 2019년 1월부터 5월까지 사용량은 9066만2492장에서 1478만7996장으로 7587만4496장이 감소해 83.7% 이상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