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류시설 님비현상…“노후시설 개선이 지속 공급에 효과적”
물류시설 님비현상…“노후시설 개선이 지속 공급에 효과적”
  • 이봄 기자
  • 승인 2019.07.0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에 전체 물류시설의 60% 집중
낙후된 물류시설 재건축‧재개발 해야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전국 물류시설의 60%가 수도권에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규 토지를 발굴해 물류시설을 공급하기보다는 노후 시설을 개선해 재공급하는 게 효과적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지스자산운용 리서치센터는 4일 국내 물류시장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올해 2월 말 기준 전국 물류시설 공급량은 약 796만평 규모로 집계됐다. 지역별 비중은 수도권 61.8%, 영남권 22.6%, 강원충청권 8.8%, 호남권 6.8% 순이다. 수도권 지역 중에서는 영동, 중부, 제2중부, 경부 고속도로망이 교차하는 이천과 용인 지역에 물류시설이 가장 많이 분포해 있었다.

국내 물류시장은 2014년 6월 정부 주도로 물류시설 총공급량을 사전에 설정하는 ‘물류총량제’가 폐지되고 같은해 하반기부터 ‘실수요 검증제’가 생기며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실수요 검증제는 물류단지에 한해 민간사업자가 실제 수요를 인정받아 사업을 허가받는 제도를 말한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실수요 검증데 도입에 따라 민간개발사업의 진입장벽은 낮아졌지만, 물류시설이 들어설 지역의 주민 의견이 사업진행 여부의 중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물류시설에 대한 님비(NIMBY) 현상은 나타나 주민의견 수렴과정에서 사업진행을 보류하거나 지연, 무산시키는 상황이 발생되고 있었다. 특히 주거시설이 인접한 사업장 위주로 민원이 제기되고 있어 리스크 대응이 중요한 이슈로 떠올랐다. 주요 반대 사유로는 도로혼잡과 생활불편, 환경문제 등이 꼽혔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이 같은 물류시설 님비 현상 해결 방법으로 주민간담회를 통한 지역주민 우선채용, 지역농산물 우선구매, 지역 건설장비·인력 적극 활용 등을 제시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4월 제3차 물류시설개발 종합계획을 통해 ‘낙후된 물류시설 선진화 지원’을 주요 추진 전략 중 하나로 선정했다. 노후화된 물류단지를 융복합(유통과 물류) 재개발을 통해 첨단 물류시설로의 전환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새로운 지역을 발굴해 추가 물류시설을 공급하기보다 기존 물류단지를 첨단 시설로 재개발, 재건축하는 방식이 지속적인 공급에 더 긍정적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내 물류시설 중 15년 이상이거나 5000평 미만에 해당하는 기공급 물류단지는 전체의 53.6% 수준이다.

또한 주민간담회를 통한 지역주민 우선채용, 지역농산물 우산구매, 지역 건설장비 및 인력 적극 활용 등 조건으로 사업재개를 할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