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코스피200 위클리옵션 상장…“파생상품 활성화”
9월 코스피200 위클리옵션 상장…“파생상품 활성화”
  • 이봄 기자
  • 승인 2019.07.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채선물 3년‧10년물 간 스프레드 거래 도입
보고 없이 자유로운 종가단일가 거래도 가능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옵션 만기를 주 1회로 하는 ‘코스피200 위클리옵션’이 오는 9월 상장된다. 전문투자자의 기본예탁금은 사라지고 일반 개인투자자의 예탁금은 줄어든다.

금융위원회는 10일 정례회의에서 ‘코스피200 위클리옵션’ 도입 등 제도 개선을 위한 거래소 업무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파생상품 시장 활성화를 위해 내놓은 ‘파생상품 시장 발전방안’의 후속 조치다.

코스피200 위클리옵션은 오는 9월 23일 상장된다. 국채선물 3년물과 10년물간 스프레드 거래도 도입한다. 금융위는 시스템 개편 후 연내 도입할 예정이다.

전문투자자의 기본 예탁금은 사라지고 일반 개인투자자의 예탁금은 줄어든다.

관계회사 발행증권의 증거금 예탁도 제한한다. 금융위는 거래소 업무규정 시행세칙을 개정해 관계회사 범위 등을 규정하고 시스템 개편을 거쳐 연내 시행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프로그램 매매 사전보고 제도도 폐지하기로 했다.

그동안 파생상품의 최종거래일의 종가단일가 매매(오후 3시 20분~3시 30분)에 프로그램 매매를 통해 참여하려면 매매 시작 5분 전인 3시 15분까지 종목명과 수량 등 호가 정보를 미리 보고해야 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보고 없이 자유롭게 종가단일가 거래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9월 중 신용위험관리 기준 합리화, 증권사·선물사 협업 강화, 장내파생상품 상장체계 개선을 위한 규정개정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