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자동차 플랫폼 사업 강화
KEB하나은행, 자동차 플랫폼 사업 강화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7.17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16일 을지로 본점에서 카옥션과 자동차 플랫폼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KEB하나은행 이장성 영업지원본부장(오른쪽)이 업무협약식 후 카옥션 장영수 대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KEB하나은행이 자동차 플랫폼과 손을 잡고 마케팅을 진행한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16일 을지로 본점에서 카옥션과 자동차 플랫폼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은행 거래 손님과 하나멤버스 회원들을 대상으로 카옥션의 중고차 경매 플랫폼을 활용한 ‘스마트 체인지 서비스’ 이벤트를 오는 9월 말까지 진행한다.

스마트 체인지 서비스는 중고차 매각 희망 손님의 투명하고 신속한 보유차량 처분을 도와주는 서비스다. KEB하나은행은 오는 9월 말까지 보유 차량 가치 평가 출장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차량 판매 완료 손님에게는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5만하나머니도 증정한다.

이용방법은 하나멤버스 앱 혹은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양사는 카옥션의 온라인 중고차 경매 사이트와 오프라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고 자동차의 판매 및 구매 희망 손님들을 대상으로 KEB하나은행의 오토금융을 적극 홍보하기로 합의했다.

카옥션은 국내 최대 수준인 600여개의 매매상사를 경매 참여회원으로 보유하고 있는 업력 11년의 자동차 경매전문기업이다. 국제 특허 기반 시세 산출솔루션 ‘카스탯’ 서비스와 수년간 축적된 낙찰가데이터를 통해 정확한 중고차시세를 제공해 업계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양사는 향후 ‘차량구매→차량이용→차량판매→차량 재구매’로 이어지는 손님의 자동차 생활 각 단계별로 최적화된 금융 및 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 서비스를 구축해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