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DGB금융회장, 자사주 5000주 매입…취임 후 세 번째
김태오 DGB금융회장, 자사주 5000주 매입…취임 후 세 번째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2.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DGB금융지주는 김태오 회장이 지난 12일 자사주 5000주를 장내매수 했다고 공시했다. 김태오 회장은 취임 이후 3차례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했으며, 이번 자사주 매입으로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를 강조했다.

이번 매입으로 김태오 회장이 보유한 자사 주식은 취임 직후부터 보유한 10,000주를 포함해 1만5000주로 늘어났다.

CEO뿐 아니라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도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다. 자발적인 ‘우리주식갖기’ 운동을 통해 애사심을 고취시키고,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2006년부터 자사주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DGB금융그룹 임직원들은 지난해에도 4차례 출연에 2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73만1000여주를 매입했다.

DGB금융그룹 관계자는 “최근 장기 저성장·저금리 기조로 인한 금융산업 전반의 주가 하락과 자본시장 저평가의 와중에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 및 직원들은 자사주 매입으로 책임경영 실천의지를 강화했다”며 “이는 지역의 확고한 기반을 바탕으로 수도권·글로벌 신시장 공략, 고객 가치 최우선의 차별화된 금융서비스 제공 등으로 실적 개선의 의지와 미래 기업가치에 대한 자신감을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