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계은행 신용등급 무더기 강등 검토
무디스, 한국계은행 신용등급 무더기 강등 검토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4.0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대일리=염희선 기자> 무디스가 국내은행 5곳의 신용등급 강등을 검토했다. 코로나19로 은행 자산건전성 악화 가능성을 이유로 들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무디스는 지난달 24일 부산은행, 대구은행, 제주은행, 경남은행의 신용등급과 기업은행의 독자신용등급 강등을 검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일에는 한국의 은행 시스템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강등했다. 

무디스는 코로나19로 인한 저성장 장기화, 은행의 운영 환경과 수익·자산건전성 악화 가능성을 우려했다. 

미국, 일본 등 선진국부터 한국에 이르기까지 소형은행은 역사적 저금리 수준이 오랜기간 지속되면서 순이자마진이 감소하는 등 수익 하향 압박을 받고 있다. 또한 기업 신용대출과 위험도 증가로 은행의 위험가중자산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코로나19 감염이 심화된 지역의 관광, 서비스, 식음료, 소매업 등 취약 업종에 대출이 집중되면서 자산건전성 악화 위험도 더욱 큰 편이라는 분석이다. 

국제금융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 글로벌 수요 약화로 자동차, 항공, 건설, 해운, 조선업 등 대기업도 영향을 받게 돼 해당 산업의 익스포져가 큰 시중은행의 대비가 필요하다"며 "금융지주회사의 비은행 분야에서 지불능력과 유동성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고, 은행은 이를 막기 위해 레버리지를 더 확대햐야 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