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유튜버 세금 납부 지원한다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유튜버 세금 납부 지원한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6.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현판 제막식에서 국세청장이 격려사하는 사진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현판 제막식에서 국세청장이 격려사하는 사진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세청은 지난 18일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를 설치하고 1인 미디어 창작자, SNS 마켓 등 신종업종 사업자의 성실납세를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는 본청(개인납세국)과 지방청(성실납세지원국), 세무서(부가가치세과)에 설치된다. 

본청에서는 새롭게 등장하는 경제활동을 선제적으로 파악해 지원에 필요한 지침 마련, 재도개선을 추진힌다. 7개 지방청에서는 신종업종 세무상담과 최신동향 모니터링, 협회 간담회를 진행해 창업 시 세무문제 등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본청에 전달한다. 전국 128개 세무서에는 전담팀을 지정해 관련 질의 답변, 사업자 등록, 세금 신고 업무를 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규모 신종업종 창업자를 대상으로 전국 세무서에 설치된 영세납세자지원단을 통해 창업자 멘토링 등 사업주기별 세무지원서비스를 창업단계부터 제공할 예정이다. 또 창업자들이 7개 지방청별로 개최하는 세금안심교실에 참석해 사업자등록 안내 등 기초 세금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창업지원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국세청은 홈페이지에 신종업종 세무안내 코너를 신설하고, 1임 미디어 창작자, SNS 마켓, 공유숙박 사업자를 위한 카드뉴스와 동영상을 게시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의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신종업종 사업자에 대한 세무 상담과 홍보, 사전 신고 안내를 지속 실시하겠다"며 "다만 불성실 신고자는 국가 간 정보교환자료, 외환거래자료를 분석해 엄정한 세무검증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