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앞둔 JT저축은행…노사갈등 격화
매각 앞둔 JT저축은행…노사갈등 격화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8.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 고용안정 보장 촉구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이 10일 오후 2시 금융위원회 정문 앞에서 졸속 매각 · 먹튀 저지, 고용안정 쟁취를 위한 JT저축은행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JT저축은행 노동조합이 JT저축은행 매각을 두고 노동자의 고용안정 보장을 요청하고 나섰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JT저축은행지회는 지난 1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JT저축은행 노동자들은 회사의 성장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사측은 고용안정을 요구하는 노동조합과의 협의를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6월 24일 일본계 금융자본 J트러스트는 JT저축은행 매각을 발표한 바 있다. 2015년 SC저축은행을 약 500억원에 인수한 지 불과 5년 만에 재매각에 나선 것이다. 노조는 이번 매각이 성사되면 J트러스트가 3배에 가까운 막대한 매각차익을 남길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J트러스트의 JT저축은행 매각은 대한민국 서민들의 예금으로 자금을 모아 최대의 이윤을 내고 해외로 자금을 유출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사측이 노동조합과의 협의를 일방적으로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공식 선거에 의해 선출된 노사협의회 근로자위원들조차 노조원이라는 이유로 대표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단체협약에 명시된 노사 간 협의조항을 무시하고 오직 대주주와 매각주관사만이 정보를 독점한 채 대주주의 이익만을 위한 매각이 진행 중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J트러스트는 그동안 저축은행을 운영하면서 업계 최저 수준의 저임금정책으로 일관해왔다”며 “인건비 절감을 이유로 전체의 30% 이상을 비정규노동자로 채용해왔고, 노동자들은 1등부터 꼴찌까지 줄을 세우는 방식의 과도한 성과주의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J트러스트에 JT저축은행 노동자의 고용안정을 보장하는 협약을 체결해줄 것과 매각과정에 노동조합의 참여 보장도 요구했다.

노조 관계자는 “모든 노동자가 구조조정 걱정 없는 협약안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매각은 즉시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