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한달새 24억2천만달러 늘어
외환보유액 한달새 24억2천만달러 늘어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9.0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염희선 기자)
(그래픽=염희선 기자)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4189억5000만달러로 전월보다 24억2000만달러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은행은 외환보유액 증가가 외화자산 운용수익, 미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증가에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 3월 90억달러가 줄어든 이후, 4월(37억7000만달러), 5월(33억3000만달러), 6월(34억4000만달러), 7월(57억7000만달러), 그리고 8월까지 다섯달 연속 증가 중이다. 

외환보유액 중 유가증권은 3827억9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34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239억2000만달러로 전월보다 10억4000만달러 줄었으며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1억5000만달러로 3000만달러 늘었다. IMF 회원국이 출자금 납입, 융자 등으로 보유하게 되는 IMF에 대한 교환성통화 인출권리인 IMF포지션은 4000만달러 늘었고 금은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지난 7월 말 기준 4165억달러로 세계 9위다. 중국이 1위이며, 일본과 스위스, 러시아, 인도, 대만, 홍콩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