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산은 회장 연임 "산은이 기후변화·에너지 변환 이슈 주도해야"
이동걸 산은 회장 연임 "산은이 기후변화·에너지 변환 이슈 주도해야"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9.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산은 회장(왼쪽 다섯번째)과 산은 관계자, 프레시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한국산업은행은 이동걸 회장이 제39대 산업은행 회장으로 11일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동걸 회장은 연임 첫날 전 임직원에게 보낸 서신을 통해 노마십가(둔한 말도 열흘 동안 수레를 끌면 천리마를 따라간다. 駑馬十駕)의 겸손한 마음으로 대한민국 미래산업 건설을 위해 한 걸음 더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하며 앞으로 산은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아래의 다섯 가지로 제시했다.

우선 코로나19 등 위기에 흔들리지 말고 앞으로도 혁신성장, 구조조정, 조직의 변화와 혁신 등 세 개의 축을 기반으로 정책금융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부실기업 구조조정은 결국 혁신성장과 신산업·신기업 육성으로 완성되기 때문에 혁신성장과 4차 산업혁명 금융지원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동걸 회장은 "코로나19는 디지털 전환의 다시없는 기회이며, 국책은행인 산은이 기후변화, 에너지 전환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산은의 경쟁력은 곧 한국금융의 경쟁력으로 민간금융기관들과 협력과 경쟁의 네트워크를 더욱 강화하고 산은이 금융·경제 중심지에서 글로벌 정책금융 기관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끝으로 분야별 전문가, 융합형 인재들이 산은에 모여 일할 수 있도록 더욱 열린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동걸 회장은 지난 10일 첫 번째 임기를 마무리하면서 국내 1위 밀키트 기업 프레시지 용인공장을 방문해 코로나19로 잠시 멈췄던 혁신기업 현장 방문 행보를 이어갔다.

이동걸 회장은 정중교 대표와의 만남에서 차세대 유니콘 기업 등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산은의 변함없는 의지와 역할을 설명했고, 정중교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최근의 업계 현황과 프레시지의 투자유치 경험을 공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