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경고에"…9월 신용대출 증가폭 절반으로 축소
"당국 경고에"…9월 신용대출 증가폭 절반으로 축소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0.0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내 주요 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였다. 금융당국의 압박에 은행들이 개인신용대출을 자제한데다가, 추석 상여금 지급 등 계절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6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의 지난 9월 말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26조3868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121억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난 8월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4조705억원 급증한 것에 비해 절반 가량 증가폭이 축소됐으며, 지난 6월 말(2조8374억원), 7월 말(2조6810억원)의 증가폭 수준으로 회복한 것이다. 

신용대출 증가세 주춤의 이유로는 은행들의 축소 움직임이 크게 작용했다. 금융감독원은 신용대출이 이례적으로 급증하자 실태 점검에 나섰으며, 은행들은 신용대출 잔액 현황과 증가율 관리 목표를 제출했다. 이후 은행별로 개인신용대출의 금리를 올리고, 우대금리는 줄였으며 한도도 축소했다. 

이외에도 계절적 요인이 작용했다. 추석 연휴와 같은 명절이 있는 달은 상여금 지급으로 직장인의 신용대출 수요가 주춤하기 때문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주식 투자자금 확대, 주택담보대출 규제 풍선효과 등으로 신용대출이 급증하면서 당국이 규제에 나섰다"며 "은행들도 후속 조치를 단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