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카드 결제 증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카드 결제 증가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1.0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코로나19 이후 모바일기기를 통한 비대면 결제 선호가 늘고 실물카드를 통한 결제규모는 축소됐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9월중 신용·체크카드 이용규모는 일 평균 2조5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2018년  6.2%, 2019년 5.8%와 비교해서 크게 둔화된 것이다. 

이 기간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증가세는 각각 0.2%와 2.4%로 증가세가 둔화된 반면 선불카드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영향으로 770.6% 증가했다. 

지급카드 이용규모를 월별로 보면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3월(-7.4%), 4월(-4.4%)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5월 이후 증가세로 전환했다. 

모바일기기(스마트폰) 등을 통한 비대면 결제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더욱 활성화되면서 지난 1~9월 중 일평균 80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큰 폭(17.0%)으로 증가했다. 

대면결제는 일평균 1조4000억원으로 -3.7% 감소했는데, 결제 단말기 접촉 시 사용하는 기기별로 나눠 보면 플라스틱 실물카드(-5.6%)와 달리 모바일기기 등(18.0%)은 증가했다. 

대면 및 비대면 모두 모바일기기를 통한 결제(17.2%)를 선호하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실물카드를 통한 결제규모(-5.6%)는 축소됐다. 

모바일기기를 통한 결제 가운데 간편결제 방식을 이용하는 비중은 편의성 증대로 점차 확대되고 있으며 9월 중 39.0%를 차지하고 있다. 

간편결제 가운데 핀테크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9월 61.5%이며, 2019년 1월 52.6%, 2019년 6월 56.8%, 2020년 1월 59.0%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어음·수표 결제금액은 1~9월 중 일평균 17조8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자기앞수표는 5만원 은행권 이용 확대 영향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고 어음은 전자어음, 당좌수표를 중심으로 6.3% 증가했다.

1~9월 중 소액결제망을 통한 계좌이체 규모는 일평균 70조9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7.9%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