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10월 주식 1조3580억원 순매수 
외국인, 10월 주식 1조3580억원 순매수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11.0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10월 외국인이 1조4000억원가량의 주식을 순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10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 10월 중 외국인은 상장주식 1조3580억원을 순매수하고, 상장채권 2080억원을 순투자해 총 1조5660억원을 순투자했다. 

10월 외국인은 상장주식 584억8000억원(시가총액의 30.4%), 상장채권 150조7000억원(상장잔액의 7.4%) 등 총 735조6000억원의 상장증권을 보유 중이다. 

지역별 외국인 주식투자 현황을 보면 유럽에서 2조원 순매수했으며 미주(9000억원), 아시아(3000억원), 중동(2000억원)은 순매도했다. 

국가별 주식투자 현황은 영국(1조3000억원), 케이맨제도(5000억원)는 순매수했고, 미국(8000억원), 싱가포르(4000억원)는 순매도했다. 

외국인 주식투자 보유규모를 보면 미국이 243조7000억원(외국인 전체의 41.7%), 유럽 176조원(30.1%), 아시아 76조원(13.0%), 중동 21조3000억원(3.6%)이다. 

지역별 채권투자 동향을 보면 아시아(3000억원), 미주(4000억원) 중동(2000억원)에서 순매수했으며, 유럽(500억원)에서 순회수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71조원(외국인 전체의 47.1%), 유럽 46조4000억원(30.8%), 미주 12조3000억원(8.2%) 순이다. 

종류별로 보면 외국인은 국채(5000억원)에서 순투자했고, 통안채(5000억원)에서 순회수 했다. 10월 말 기준 국채는 121조원(80.3%), 특수채는 30조원(19.7%)를 보유하고 있다.

외국인은 잔존만기 1~5년 미만(3조2000억원) 및 5년 이상(4000억원) 채권에서 순투자했으며, 1년 미만(3조4000억원) 채권에서 회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