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소관 10개 공항 적자 
한국공항공사 소관 10개 공항 적자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9.0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한국공항공사 소관 공항들이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공항공사가 자유한국당 김상훈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한국공항공사 소관 국내 14개 공항 중 2018년 기준 김포, 김해, 제주, 대구공항을 제외한 10개 공항이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기준 공항공사 당기순이익 총액은 2540억8500만원이다. 김포공항(1252억3300만원), 김해공항(1239억4700만원), 제주공항(809억7300만원), 대구공항(110억9300만원)만이 순이익을 기록했다. 

나머지 광주공항(-34억8300만원), 울산공항(-118억6200만원), 청주공항(-86억7700만원), 양양공항(-131억3400만원), 여수공항(-135억2200만원), 사천공항(-50억6000만원), 포항공항(-117억3600만원), 군산공항(-29억5900만원), 원주공항(-29억6900만원), 무안공항(-137억5900만원)은 적자를 기록했다. 

대구공항은 2014년 26억2000만원, 2015년 5억8300만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2016년 11억3500만원, 2017년 72억300만원, 2018년 110억93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흑자행진을 하고 있다. 청주공항은 2016년 2억14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낸 이후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공항터미널 국제선 이용률의 경우 2018년 기준 김해선 국제선은 156.7%를 기록하고 있으며, 대구공항 국제선도 173%를 기록하고 있어 시급한 시설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김해공항은 올해 말까지 국제선 시설확충 설계용역을 추진 중에 있고, 대구는 오는 10월까지 터미널 증축 및 리모델링 타당성평가를 추진 중이다.

공항별 활주로 이용률을 보면 2018년 말 기준 제주공항이 97.9%로 가장 높고, 김해(민항)공항이 94.0%로 뒤를 잇고 있다. 김포공항 62.4%를 제외하고 나머지 공항들은 30%를 넘지 못하고 있으며, 원주공항은 0.6%, 양양공항은 0.8%로 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김상훈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만년 적자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만년 적자공항들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