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임대료 최대 1500만원
서울 아파트 임대료 최대 1500만원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9.10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최근 2년여간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전월세 중 월세가 가장 높은 곳은 강남구의 마크힐스이스트윙과 성동구의 갤러리아 포레로, 월 1500만원에 달했다. 

10일 서울시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2019~2020.8월간 전월세(반전세, 준전세, 준월세 포함) 실거래 현황’에 따르면 월 임대료 최고가 아파트는 강남구 청담동의 마크힐스이스트윙(192.8㎡)과 성동구 성수동의 갤러리아 포레(217.8㎡)로, 각각 보증금 5억원에 월 1500만원에 거래됐다. 

다음으로 용산 한남더힐(208.4㎡)이 월 1300만원, 강남 청담린든그로브(213.92㎡) 월 1250만원이었으며, 서초힐스의 경우 전용 59.91㎡에도 불구하고 월 1200만원에 거래됐다.

성동의 트리마제(152.1㎡, 월 1150만원), 서초의 롯데캐슬아르떼(84.9㎡, 월 1100만원), 강남의 타워팰리스2(244.7㎡, 월 1100만원), 삼성동의 아이파크(175.05㎡, 월 1050만원) 또한 월 1000만원을 상회했다. 이들을 포함해 월임대료 1000만원을 넘는 ‘월천단지’는 총 19곳으로 조사됐다.

월 최고가인 1500만원은 2020년 7월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112만원)보다 13.4배나 많으며, 전국 아파트 평균월세(71만원)의 21.1배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