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시장 불안 대응해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
윤석헌 금감원장 “시장 불안 대응해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
  • 이봄 기자
  • 승인 2019.09.04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불확실한 금융상황에 대응해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할 계획을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4일 금융시장 전문과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미·중 무역분쟁, 홍콩 불안,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잠재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금융·경제 상황에 대해 시장전문가와 인식을 공유하고 새롭게 부각되는 위험요인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우리 경제와 긴밀히 연계된 주요 국가들의 문제가 동시에 표출돼 금융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현재 국내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산업 부문에서는 부품조달 애로와 같은 일본 관련 리스크가 부각됐으며, 홍콩의 불안이 현실화되면서 금융시장의 진폭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내부적으로는 수출 및 경상수지 흑사 감소, 기업실적 악화 등 성장 둔화 조짐이 보였으며,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자금이 이탈하는 수급 문제도 지속되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우리나라의 수출상대국은 중국이 1위이며, 미국 2위, 홍콩 4위, 일본 5위 순이다”며 “최근 미·중 무역갈등으로 글로벌 실물경제 둔화 우려가 깊어지는 가운데 홍콩불안, 일본의 수출규제 등이 우리 금융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할 계획이다. 국내외 이슈의 일일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위기대응 비상계획을 재점검해 상황 변화에 긴밀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금감원은 현재 드러난 글로벌 불안요소들과 관련해 국가 간 입장차가 큰 만큼 장기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보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시장불안 확대의 트리거가 될 수 있는 요인들과 감독 당국의 대응방향에 대해 시장전문가들이 언제라도 의견을 개진해주길 바란다”며 “금감원은 간담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감독업무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