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3000억원대 ‘해외부동산 펀드’ 자금 회수…“법적 대응할 것”
KB증권, 3000억원대 ‘해외부동산 펀드’ 자금 회수…“법적 대응할 것”
  • 이봄 기자
  • 승인 2019.09.04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 위반 사실 확인하고 현금‧자산 동결
투자금 최대 89%까지 회수할 수 있을 듯
KB증권 본사 전경 
KB증권 본사 전경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KB증권이 판매하고 JB자산운용이 운용한 ‘해외 부동산 펀드’가 대출 사기에 휘말렸다. KB증권과 JB자산운용은 해외 부동산 펀드의 대출 차주가 계약을 위반한 사실을 확인하고 투자금 회수 절차에 돌입했다.

KB증권에 따르면 KB증권과 JB자산운용은 최근 ‘JB호주NDIS펀드’의 대출 차주인 호주 LBA캐피탈이 대출 약정과 다르게 자금을 집행하고 사업을 운영해온 사실을 확인했다.

JB호주NDIS펀드는 호주 현지 투자회사인 LBA캐피탈이 호주 정부의 장애인 주택 임대 관련 사업에 투자하는 전문투자형 사모투자신탁 펀드다. KB증권이 판매하며 JB자산운용이 운용을 담당한다.

KB증권은 지난 3월에서 6월 사이 개인과 법인 투자자를 대상으로 3264억원어치를 판매했다. 구체적으로는 기관투자자가 2360억원이며, 법인 및 개인이 904억원 투자했다.

LBA캐피탈은 대출받은 자금으로 아파트를 매입한 뒤 리모델링을 거쳐 장애인에게 임대해 주고 정부의 지원금을 받아 수익을 올린다. 그러나 KB증권의 실사 결과, LBA캐피탈은 정부가 지정한 매입 대상 아파트가 아닌 일반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호주 부동산 시장 과열로 지정된 아파트 가격이 오르자, 약속과 다른 토지에 투자한 것이다.

KB증권은 최근 대출 약정과 다르게 자금이 집행되는 등 LBA캐피탈의 계약 위반을 확인하고 즉시 현금 및 기타 자산을 동결했다.

KB증권 관계자는 “LBA캐피탈이 계약과 다르게 사업을 운영하고 있음을 인지하고 즉시 현금 및 기타자산을 동결했다”라며 “현지 긴급자금회수 및 법적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및 제반사항에 대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KB증권과 JB자산운용은 금융당국이 피해 사실을 알리고 투자금 회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KB증권은 투자액 가운데 2015억원은 현금으로 회수에 국내 이체까지 완료했다. 882억원 상당의 현금과 부동산은 호주 빅토리아주 법원명령으로 자산이 동결된 상태다.

KB증권은 보유 현금 및 소송을 통한 강제집행을 통해 투자자금의 최대 89%까지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잔여 투자자금과 손해 발생액에 대해서는 차주인 LBA캐피탈 및 동사 등기임원 3인에 대한 손해배상청구를 통해 100% 회수하겠다는 계획이다.

KB증권 관계자는 “KB증권과 JB자산운용 양사는 호주 현지에 현장대응반을 급파한 동시에 현지 최고의 법무법인을 선임해 법적 대응을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투자자금 2015억원은 현금으로 기회수해 국내로 이체 완료된 상태”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