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평, 롯데카드·손해보험 신용등급 하향 조정
한신평, 롯데카드·손해보험 신용등급 하향 조정
  • 이봄 기자
  • 승인 2019.10.11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신용평가
자료=한국신용평가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한국신용평가는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장기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롯데카드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은 AA에서 AA-(안정적)으로 한단계 낮아졌다. 롯데손해보험의 보험금지급능력 평가, 후순위사채, 신종자본증권 신용등급은 A(안정적), A-(안정적), BBB+(안정적)로 내려갔다.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신용등급이 낮아진 이유는 대주주가 변경됐기 때문이다.

앞서 롯데그룹은 지난 5월 보유 중인 롯데카드 지분 79.83%를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에, 롯데손해보험 지분 53.49%를 JKL파트너스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 2일에는 금융위원회가 대주주 변경을 승인하고 지난 10일 잔금 납입이 완료되면서 주식매매계약이 종결됐다.

한신평은 롯데카드 및 롯데손해보험의 인수주체가 PEF로 결정됨에 따라 계열의 유사시 지원가능성을 더 이상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PEF의 보편적인 특성을 고려할 때 지원여부에 대한 결정은 경제적·전략적 판단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신평 금융구조화평가본부 여윤기 선임애널리스트는 “기존 신용등급에 반영돼 있던 롯데그룹의 유사시 지원가능성을 제거하고 롯데카드의 무보증사채 및 롯데손해보험의 보험금지급능력평가, 후순위사채, 신종자본증권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