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 일주일 만에 102만명 가입…184만계좌 등록
오픈뱅킹, 일주일 만에 102만명 가입…184만계좌 등록
  • 이봄 기자
  • 승인 2019.11.0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오픈뱅킹 서비스가 시행 일주일 만에 가입자수 100만명을 넘어섰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30일 문을 연 오픈뱅킹 서비스에 102만명이 가입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까지 등록된 계좌수는 183만계좌다. 1인당 1.8개가 등록된 셈이다.

오픈뱅킹 서비스 총 이용건수는 1215만건으로 일평균 174만건이다. 출금이체가 22만건 이뤄졌으며, 잔액조회 894만건, 기타 API 이용이 299만건 실행됐다.

현재 오픈뱅킹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금융사는 신한, KB국민, 우리, IBK기업, KEB하나, NH농협, BNK부산, BNK경남, 전북, 제주은행 총 10개 은행이다.

금융결제원은 시범실시 초기인 만큼 제기된 보완 필요사항에 대해 은행들과 협의를 통해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이달 안으로 어카운트인포 서비스와 연계를 통해 다른 은행에 보유하고 있는 계좌의 계좌번호 자동조회가 이뤄질 수 있도록 보완 중이다. 또한 계좌등록절차 및 방식이 은행별로 다른다는 점도 개선할 방침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픈뱅킹 시범실시 과정을 집중 모니터링하면서 차질 없는 전면시행을 위해 시스템 및 서비스를 지속 점검·보완할 예정”이라며 “참여은행, 핀테크업체, 소비자 등의 다양한 의견을 지속 수렴·반영하고, 특히 보안점검 노력을 강화해 정식 서비스 출범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