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말 채권 발행잔액 2017조원 기록
지난해 말 채권 발행잔액 2017조원 기록
  • 이봄 기자
  • 승인 2020.01.1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지난해 대내외 기준금리 인하 및 경기둔화 우려로 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금융투자협회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장외채권시장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해 금리는 등락이 반복되는 변동성 장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변동성 장세에는 미 연준 및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인하, 미중 무역분쟁 지속, 경기침체 우려 및 채권시장 수급 불안이 영향을 미쳤다.

상반기 채권금리는 대내외 통화정책 이슈 및 글로벌 금리 흐름에 연동돼 초반 박스권을 유지했다. 그러나 2분기 중 미중 무역협상 및 금리인하 기대감 등의 영향을 받아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하반기에는 미중 및 한일 무역갈등, 경기둔화 우려, 한은 기준금리 인하 등의 영향으로 금리는 8월 최저치(국고3년 기준, 8.19, 1.093%)를 기록했다. 이후 수급 우려 및 대외 불확실성 완화 기대감 등으로 하락폭을 일부 되돌리며 마감했다.

지난해 채권 발행규모는 전년 대비 9.1% 증가한 686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정부의 확장재정 기조 및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기업 자금조달 증가 등으로 국채 및 회사채 발행이 크게 증가한 탓이다.

국채는 전년 대비 45% 증가한 166조1000억원, 통안채는 11.1% 감소한 142조1000억원 발행됐다. 금융채는 기준금리 인하에도 불구하고 예대율 규제 강화, 안심전환대출(MBS 매입) 등이 은행채 발행 제한 요인으로 작용해 소폭 증가한 192조4000억원 발행됐다.

장외 채권 거래량은 금리 하락, 발행 증가에도 불구하고 변동성 확대 등으로 전년 대비 3% 감소한 4621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외국인 국내채권 보유 잔고는 123조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0조1000억원 늘었다. 양호한 대외 건전성, 외환 스왑포인트 마이너스에 따른 외인의 재정거래가 지속된 영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